메뉴 건너뛰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Home  >   고객광장  >   kt네트워크 뉴스

kt네트워크 뉴스

언제나 고객과 함께하는 kt submarine

kt네트워크 뉴스 보기
KT 5G 무선백홀 기술개발. 기업회선 망 생존성 혁신
작성일 2019-06-27 작성자 관리자 조회 816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5G 네트워크로 전용회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5G 무선백홀’ 기술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5G 무선백홀은 기업 본사와 지사 간에 연결되어 있는 유선 전용회선에 장애 발생 시 5G 네트워크를 통해 기업 트래픽이 실시간 우회되도록 하는 기술이다. 해당 기술을 통해 업무 중단 없는 완벽한 기업망 생존성을 보장하게 되었다.

  유선 전용회선 장애가 발생하면 기존 기업 전산망 변경사항 없이 안전하게 5G망으로 실시간으로 자동 전환 되는 것이 주요 특징이다. “유선+무선” 이중화 및 “유선+유선+무선” 삼중화를 통해 기업의 중요한 데이터를 더욱 안전하게 전송할 수 있게 되었다.

  KT가 개발한 5G 무선백홀은 본사와 지사간을 연결하는 전용회선뿐만 아니라 기업 인터넷 서비스를 위한 전용회선에도 적용될 수 있으며, 기업 데이터뿐만 아니라 기업 인터넷 전화까지 유무선 이원화가 가능하다. 이러한 5G 무선백홀 기술은 대기업의 기업회선 생존성 강화뿐만 아니라 중견/중소 기업의 5G 단독 기업회선 구성을 통한 비용절감 및 본사-임시사무공간 간에 단기∙실시간 무선 기업회선 구축으로 업무효율 향상에도 활용될 수 있다.

  KT 5G 오픈랩과 함께 국내 중소기업인 젠시스템즈, 멕서스는 5G 무선 백홀 인프라 구축 및 사내 시범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 KT는 향후에도 실력 있는 중소 기업과 함께 국내 5G B2B 생태계 구축에 앞장설 예정이다.

  이선우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5G 기술을 기업회선에 적용해 생존성이 강화된 B2B 유무선 통합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게 됐다”며, “전용회선을 시작으로 다양한 기업 상품에 5G가 융합된 유무선 통합 기업 인프라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이끌어 나가겠다”고 기술차별화 의지를 표명했다.

※ 보충설명: KT 홍보실 진현호 차장

※ 사진설명: KT 연구원들이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융합기술원에서 기업 전용회선 장애발생 시 5G 네트워크 전환과 관련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 참고자료: 기업 전용회선 장애발생 시 5G 네트워크 전환 설명자료(첨부)
   
KT 5G 무선백홀 기술개발
KT 5G 무선백홀 기술개발
KT 5G 무선백홀 기술개발
KT 5G 무선백홀 기술개발
KT 5G 무선백홀 기술개발
 
이전글
KT 22일 서울시와 5G 자율주행 버스 체험행사 진행
다음글
KT “필요한 공기구 24시간 ICT 무인센터에서 편리하게 빌려요”